뭔가 앞이 훤히 보이는 듯

아직까지는 완전히라는 말을 하기엔 이른 감이 있을지도 모르지만

그래도 사람이 뭔가를 하면서 나중에 어떻게 될 것이라는 예측은 할 수가 있는 것이니

다 좋은게 좋다고 좋은 쪽으로 잘 구상을 하면 또 좋을거 같네요.

다음주에는 서울에서 미팅이 진행되기 때문에 지금부터 큰 거물들과

함께 토론을 하기 위한 자료를 충분히 준비해야 겠습니다.

그냥 머릿속에 있는 것들을 주저리 말 하는 것 보다는 조금 더 신빙성이 있는

자료를 여기저기서 빨리 모아 취합하는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

바로 그 모든 일련의 작업들이 하나씩 짜 맞춰져 가고 있는 단계네요.

모두가 윈윈 할 수 있는 그런 방법에 투자를 하는겁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