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늘의 마지막 말을 하려고 합니다

오늘이라고 하기엔 새벽이라서 하루의 처음이라 이미 늦은 밤이네요.

그래도 아직 피곤하지 않아서 그런지 이렇게 밤이 늦었는 줄은 몰랐지만

여러분들에게 제 소개와 함께 여러가지 이야를 함께 나누면서 지금까지

함께 달려왔는데 저만 그런 생각을 하는지도 모르겠군요.